아토피

​아토피

아토피 피부염은 주로 유아기 혹은 소아기에 시작되는 만성적이고 재발성의 염증성 피부질환입니다. 아토피는 심한 가려움증과 피부건조증, 특징적인 습진을 동반합니다. 유아기에는 얼굴과 팔, 다리의 펼쳐진 쪽 부분에 습진으로 시작되지만, 성장하면서 굽혀지는 부위에 습진의 형태로 나타나게 됩니다. 많은 경우에 성장하면서 자연히 호전되는 경향을 보이며 사춘기 때 다소 악화되었다가, 대부분 자연 치유됩니다. 

아토피

병변과 원인

 

아토피 피부염의 발병 원인은 아직 확실하게 알려져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임상 증상도 피부건조증, 습진 등으로 다양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발병 원인이 어느 한 가지로만 설명될 수는 없지만, 환경적인 요인과 유전적인 소인, 면역학적 반응 및 피부보호막의 이상 등이 주요 원인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환경적인 요인으로는 산업화로 인한 매연 등 환경 공해, 식품첨가물 사용의 증가, 서구식 주거 형태로 인한 카펫, 침대, 소파의 사용 증가, 실내 온도 상승으로 인한 집먼지 진드기 등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알레르겐)의 증가 등이 있습니다.

치료방법

​국소, 전신 스테로이드제

 

아직까지 아토피 피부염 치료의 기본이라고 여겨지는 방법입니다. 

 

스테로이드제에는 여러 강도의 약이 있는데 질환의 정도에 따라 약의 강도와 제제 종류를 적절히 선택해야 합니다. 또한 부작용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의사와의 상담 하에 사용해야 합니다. 얼굴에는 약한 강도의 스테로이드를 단기간 사용해야 하고 손발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강한 강도의 스테로이드를 사용해야 합니다

 

심한 아토피 피부염에서 전신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빠른 호전을 보이지만 줄이거나 끊게 되면 증상이 급격히 악화되는 부작용이 있습니다.

또한 장기간으로는 부작용의 위험 때문에 되도록이면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항히스타민제

 

가려움증 완화를 위해 사용되며, 항히스타민제는 심한 부작용이 없어 안전한 약제로 취급됩니다. 

 

하지만 졸리거나 입이 마르는 등의 작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임시방편으로 사용합니다.

기타

 

그 외에도 광선 치료나 감마 리놀산, 치모펜틴(thymopentin), 인터페론 감마(IFN-γ), 비스테로이드 연고제 등이 치료에 이용되기도 합니다.

 서울 도봉구 노해로63길 79 (창동역 2번출구)

TEL 02-994-7582

조천영내과의원 

언제나 최선을 다해 진료하겠습니다.
빠른 상담 : 02-994-7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