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실금

나도 모르는 순간. 나를 작아지게 만드는 요실금 증상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소변이 나와 속옷을 적시는 증상이며, 우리나라 여성의 40%가 요실금을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환입니다. 많은 분들이 예전에는 당연한 것으로 여겼으나 이제는 완치가 가능해졌습니다.

요실금

​요실금 종류

 

1. 복압성 요실금

재채기, 웃음, 줄넘기, 달리기와 같이 배에 힘이 들어갈 때 소변이 흐르는 경우로 주로 여성에서 많이 발생되며 가장 큰 원인인 출산시의 방광하부 조직 및 골반저근의 손상으로 인한 방광의 위치변동과 요도괄약근의 약화입니다. 이외에도 염증, 과체중, 폐경 및 노화현상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2. 절박성 요실금

소변이 자꾸 마렵거나 마려운 순간 참지 못하고 속옷에 싸버리는 것이 주 증상이며, 방광근의 이상 수축이나 신경손상, 방광염 또는 과민성방광 등에 의하여 방광이 자극되어 나타나는 것이 원인입니다.

 

3. 일루성 요실금

방광내의 소변이 원활히 배출되지 못하여 방광이 충만된 상태에서 소변이 흘러나오는 것으로 전립선비대증이나 신경인성방광이 주원인입니다.

 

4. 혼합성 요실금

한가지가 아닌 두가지 이상의 요실금이 복합되어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치료방법

약물요법

 

약물 요법을 사용할 때에는 방광의 평활근을 안정시키고 요도 괄약근의 수축력을 높여주는 약을 복용하게 됩니다. 보통 과민성 방광이나 절박성 요실금의 경우에 사용합니다.

 서울 도봉구 노해로63길 79 (창동역 2번출구)

TEL 02-994-7582

조천영내과의원 

언제나 최선을 다해 진료하겠습니다.
빠른 상담 : 02-994-7582